• home
  • Wine
  • Cave de Vin의 와인 포트폴리오

Cave de Vin의 와인 포트폴리오

메종 르로아, 부르고뉴 루즈 Maison Leroy, Bourgogne Rouge

3살 때 부터 와인 시음을 시작했을 정도로 절대적인 미각을 보유하고 있는 르로아 여사의 와인답게 깊고 섬세한 풍미가 매력적인 와인.




※ 와인 병입 시 병에 와인이 가득 차 있는 상태로 코르크를 타전해 순간 와인이 흘러 넘치며 병 목 주변에 엉겨 붙어 캡슐이 씌워지고 나면 산소 침입을 막는 역할을 하게 되며 숙성 기간을 지나면서 병목 주변에는 자연스럽게 곰팡이가 생겨나게 된다. 르로아 와인이 탁한 색을 갖고 있고 섬세한 산미가 뛰어나며 병 목 주변에 곰팡이가 생겨나는 것은 이러한 양조 철학에서 오는 자연스런 현상이자 그 품질을 보여주는 요소들로, 절대 와인의 불량 변화 현상과 혼돈하지 말아야 한다.




  • 지역 (REGION)

    Bourgogne

  • 품종 (VARIETY)

    Pinot Noir

  • 용량 (VOLUME)

    750

  • 어울리는 음식 (FOOD MATCHING)

    Cheese, Chicken, Beef

  • 리델 글라스 (RIEDEL GLASS)

    6416/07

페이스북 트위터

  • COLOR

    밝은 루비색
  • NOSE

    새콤한 체리향과 풍부한 붉은 과실류의 아로마가 지배적이며 은은하게 퍼지는 버섯과 흙 내음의 아로마가 매력적임.
  • PALATE

    부드러운 탄닌감과 기분 좋은 산도가 풍부한 딸기, 체리의 풍미와 어우러져 복합적인 미감을 보여 주며 은은하게 지속되는 여운이 느껴지는 와인.

Winery Info

르로아
(Leroy)


‘부르고뉴의 거성’ 르로아는1868년 작은 마을 오세 뒤레세(Auxey-Duresses)에 메종 르로아(Maison Leroy)가 설립되면서 그 역사가 시작되었다. 1933년 태어난 현 소유주 르로아 여사는 명실상부 세계 와인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여성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태어난 지 15분 뒤 입술에 와인을 대고, 3살 때부터 와인을 마시기 시작했다.’ 라는 일화가 있을 정도로 천재적인 미각과 테이스팅 능력으로도 유명하다. 르로아 와인의 대표적인 특성들은 바이오 다이나믹 농법에서 기인한다. 포도 자체가 가지고 있는 풍미 그대로를 극대화하는 철저한 바이오 다이나믹 농법과 양조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살아 숨쉬는 유기산 성분이 많아 산미가 뛰어나며 필터링 과정을 거치지 않아 육안상 투명도는 떨어지지만, 불연의 깊은 풍미를 고스란히 담았다.
또한 와인 병입 시 병에 와인이 가득 차 있는 상태로 코르크를 타전해 순간 와인이 흘러 넘치며 병 목 주변에 엉겨 붙어 캡슐이 씌워지고 나면 산소 침입을 막는 역할을 하게 되며 숙성 기간을 지나면서 병목 주변에는 자연스럽게 곰팡이가 생겨나게 된다. 르로아 와인이 탁한 색을 갖고 있고 섬세한 산미가 뛰어나며 병 목 주변에 곰팡이가 생겨나는 것은 이러한 양조 철학에서 오는 자연스런 현상이자 그 품질을 보여주는 요소들로, 절대 와인의 불량 변화 현상과 혼돈하지 말아야 한다.

QUESTION & ANSWER
Q 코르크에 생기는 곰팡이는 와인에 이상이 있어서가 아닌가요?
A 르로아의 셀러는 연 중 10℃에 습도 80-90%를 유지하고 출고 직전에 캡슐을 씌웁니다. 출고 시, 캡슐 안에 갇혀 있던 습기가 르로아 셀러와 외부 공기와의 습도 및 온도 차이로 인해 곰팡이로 변하는 것이며 이는 르로아의 마크와 같은 것입니다.
Q 스크류 캡슐 위로 와인이 흘러내리는 것은 이상이 없는 것인가요?
A 르로아의 모든 와인은 Over Filling 되어 와인이 항상 흘러내리는데, 세계적인 Top Class 코르크 생산자의 밀도가 촘촘한 코르크를 사용하기 때문에 와인이 흘러나와도 절대 다시 유입되지 않고 와인의 품질에도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Q 와인의 양이 일정하지가 않은데 누주가 있어서 그런 것은 아닌가요?
A 르로아는 수동으로 병입하기 때문에 양이 일정하지가 않습니다. 좌측 사진은 Jancis Robinsons 등 세계적인 평론가 20명만 참석한 도멘 르로아 60주년 기념 특별 시음회의 1955년 빈티지 와인입니다. 60년 간 르로아 셀러에서만 보관되었던 와인들도 같은 현상을 보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